[경향신문]27개 교수·연구자·전문가 단체 "삼성 직업병 자체 보상위 해체해야" > 삼성 뉴스/기사 모음

본문 바로가기

삼성 뉴스/기사 모음 목록

삼성 뉴스/기사 모음

[경향신문]27개 교수·연구자·전문가 단체 "삼성 직업병 자체 보상위 해체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킴이 작성일15-11-10 11:16 조회566회 댓글0건

본문

27개 교수·연구자·전문가 단체가 삼성이 일방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자체 보상위원회를 중단하고, 조정위원회의 권고안을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9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삼성이 별도로 보상위원회를 구성하고 개별적 보상을 추진하는 것은 백혈병 등 직업병 문제의 원만한 해결을 기대하는 대다수 국민들의 신뢰와 자신의 사회적 약속을 저버리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며 “조정의 세 의제인 보상·사과·재발방지 이슈를 분리하고 결국 재발방지는 외면한 채 보상 문제로 의제를 국한하려는 의도도 엿보인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조돈문 학술단체협의회 공동대표·삼성노동인권지킴이 상임대표를 비롯해 김서중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공동의장, 김주일 함께하는시민행동·좋은기업센터 공동대표, 노중기 전국교수노동조합 위원장, 임상혁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환경노동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 단체는 삼성에 세 가지 사항을 제시했다. 우선 “삼성은 보상위를 해체하고 보상은 물론 사과, 재발방지책 등 세 가지 의제 모두를 조정위원회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조정위원회의 권고안은 삼성 스스로 제안해 구성된 조정위원회에서 오랜 기간의 합의과정을 통해 도출된 것으로서 삼성 직업병 문제의 해결을 위한 최소한의 요건”이라고 밝혔다.

 


l_2015110901001187900106011.jpg











다음으로 “보상위원회에 전문가 위원으로 위촉된 4명의 연구자들은 보상위원직을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우리는 4명의 연구자들 모두 직업병 피해자에 대한 보상 문제가 원만히 해결되길 바라는 취지에서 참여했을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그러나 보상위원회가 구성된 맥락을 보면 이는 삼성이 조정위원회를 무력화하고 피해자들에 대한 개별 보상을 추진함으로써 삼성 자신의 사회적 약속을 파기하고 결국 진정한 재발방지책 수립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조정위원회는 문제 해결을 위한 강력한 의지와 단호한 행동을 보여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조정위원회는 하루빨리 국민들에게 교착된 현재 상황을 정확히 알리고 사회적 약속을 파기한 주체들의 책임을 물음으로써 자신의 위상과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은 지난달 7일부터 직업병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요구하며 노숙농성을 벌이고 있다.

 

,채팅 | 데이트 | 소개팅| 러브투나잇 | 친구찾기 #여친구함 #성북조건 #송파조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