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올림 보도자료] 고등법원, 삼성전자 LCD 공장 노동자의 희귀질환(다발성경화증) 산업재해 인정 > 성명/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성명/언론보도 목록

성명/언론보도

[반올림 보도자료] 고등법원, 삼성전자 LCD 공장 노동자의 희귀질환(다발성경화증) 산업재해 인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킴이 작성일17-07-27 11:15 조회42회 댓글0건

본문

보도자료
 
발 신 반도체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
수 신 제 언론사
시 행 2017. 7. 26.
제 목 고등법, 삼성전자 LCD 공장 노동자의 희귀질환(다발성경화증) 산업재해 인정
문 의 반올림(02-3496-5067, sharps@hanmail.net), 이종란(010-8799-1302)
 
1. 귀 언론사에 올바른 취재를 요청합니다.
 
2. 서울고등법원(제1행정부, 재판장 최상열)은 2017. 7. 25. 삼성전자(현 삼성디스플레이) LCD 생산라인 노동자였던 김미선 님의 ‘다발성경화증’을 산업재해로 인정했습니다. 올해 2월 10일 이 사건 1심 법원(서울행정법원)이 같은 결론을 내렸으나 근로복지공단이 불복하자, 그 항소를 기각한 것입니다. 항소심 재판 시작한지 5개월 만에 내린 판결 입니다.
 
3. 김미선 님은 만 17세이던 1997. 6. 삼성전자 기흥공장에 입사하여 3년간 LCD 모듈과에서 OLB 공정과 TAB Solder 공정의 오퍼레이터로 근무하였습니다. 근무 중이던 2000. 3. 다발성경화증이 발병하여, 2000. 6. 퇴사하였습니다.
 
치료약이 없는 이 희귀병의 재발과 악화로 김미선 님은 고관절, 무릎 연골의 심한 손상을 입었고, 몇 년 전부터는 시신경 염증이 악화되어 1급 시각 장애인으로 살고 있습니다.
 
4. 다발성경화증은 중추신경세포에 원인 불명의 다발적 손상이 발생하는 질환인데, 국내 유병률이 10만명당 3.5명에 불과하여 보건복지부가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삼성전자 반도체ㆍLCD 생산라인에서만 김미선 님을 포함하여 총 4명의 다발성경화증 피해자가 반올림에 제보되었습니다.
 
이 중 이소정 님(반도체 생산라인 근무)에 대해서는 올해 5월 26일 서울고등법원(제2행정부)이 산재 승인 판결을 내렸고(이 판결은 그대로 확정), 김미선 님(LCD 생산라인 근무)에 대해서도 1, 2심 법원이 모두 산업재해를 인정한 것입니다.
 
5. 이 사건 1, 2심 재판부는 모두 김미선 님이 업무 중 유기용제 등 신경독성 물질에 상당 수준 노출되었고, 만 17세부터 밀폐된 작업공간(클린룸)에서 교대근무ㆍ야간근무를 수행하였으며, 과로ㆍ스트레스에 시달린 점 등을 다발성경화증의 발병 요인으로 인정하였습니다. 또한 김미선 님이 이 병의 평균 발병연령에 비해 어린 나이에 진단을 받은 점과 삼성전자 반도체ㆍLCD 사업장에서의 다발성경화증 유병율이 한국인 평균 유병율을 월등히 상회하는 것으로 보이는 점도 산재인정 근거로 제시하였습니다.
 
한편 이 사건 1, 2심 재판부는 아래와 같이 사업주 삼성전자(현 삼성디스플레이)의 문제점을 판결문에 적시하기도 하였습니다.
 
사업주가 작업환경측정을 하지 않거나 그와 관련된 자료를 보관하지 않았으며, 이 사건 소송에서 자료제출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지 않았음.
원고가 사업주로부터 취급 물질의 종류나 그 위험성, 취급시 유의 사항 등에 대하여 제대로 된 고지나 교육을 받지 못하였고, 그에 따라 유해물질에 대한 보호 장갑, 마스크 등 제대로 된 보호장구도 착용하지 아니한 채 작업하였음.
원고의 작업공간은 밀폐된 곳으로서 유기용제 사용과 납땜 작업 등으로 적절한 환기가 반드시 필요한 환경이었음에도 국소배기장치의 노후화로 그러한 환기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음.
 
6. 한편 이 소송에서 삼성과 화학제품 공급사, 고용노동부는 다음과 같은 행태로, 김미선 님의 업무환경을 은폐하였습니다.
 
재판부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원고가 취급한 화학제품들의 성분을 밝히지 않음. 특히 삼성은 원고가 취급한 ‘와이어솔더(납)’에 대해 “관련 자료를 모두 폐기했다”며 아무런 자료를 제출하지 않음.
사업장 내 ‘작업환경측정 결과’에 대해 삼성은 원고 근무 기간 중 일부 시기, 일부 물질에 대한 측정 결과만을 제출. 원고가 근무 중 취급한 화학물질 중에는 산업안전보건법상 작업환경측정 대상 물질들이 많이 있었지만, 삼성은 ‘납’ 외의 물질에 대해서는 측정하지 않았다고 답변.
고용노동부는 삼성 LCD 생산공장에 대한 ‘안전보건진단 보고서’를 “사업장의 영업비밀”이라는 이유로 제출을 거부함.
 
7. 삼성전자는 2015년 7월 발표된 조정권고안(제3자 조정위원회의 권고안)을 무력화하기 위하여, 그 이후의 조정 절차를 중단시킨 후 2015년 9월 기습적으로 자체 보상절차(보상위원회)를 강행하였습니다. 그 절차에 따르면 최근 잇따라 산재인정 판결이 나온 ‘다발성경화증’과 ‘난소암’은 치료비에도 못 미치는 가장 낮은 수준의 보상을 받게 되고, 지난해와 올해 근로복지공단이 산업재해로 각각 인정한 ‘폐암’과 ‘불임’은 보상 대상에서 아예 배제되어 있습니다. 삼성은 이토록 협소한 보상기준을 일방적으로 정한 후, 피해자들에게 합의를 종용해 왔습니다.
 
김미선 님을 비롯해 많은 피해가족들과 반올림은 이러한 삼성전자의 일방적 보상합의 종용에 반대하여 왔고, 반올림은 삼성직업병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해 660일째 노숙농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8. 근로복지공단과 삼성에 촉구합니다.
 
“근로복지공단은 김미선 님에게 즉각 산재 보상을 실시하라. 부실한 재해조사와 무분별한 항소로 직업병 피해자들의 고통을 가중시켜 온 점에 대하여 사과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라.”
 
“삼성전자는 작업장 안전보건관리를 소홀히 하여 직업병 피해를 유발하고, 그 피해자들의 업무환경을 은폐해 온 점에 대하여 사죄하라.”
 
“삼성전자는 조정권고안을 무력화하기 위하여 강행한 자체 보상절차의 문제점을 인정하고, 반올림과의 교섭 약속을 이행하라”
,채팅 | 데이트 | 소개팅| 러브투나잇 | 친구찾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