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삼성전자서비스노조 '416플래시몹' 화제... "어설픈 움직임에 마음이 욱씬"[오마이뉴스4.20] > 동영상

본문 바로가기
동영상

[이슈] 삼성전자서비스노조 '416플래시몹' 화제... "어설픈 움직임에 마음이 욱씬"[오마이뉴스4.20]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킴이 작성일15-04-20 17:26 조회942회 댓글0건

본문

아빠들의 '어기적춤'이 누리꾼을 울렸다

[이슈] 삼성전자서비스노조 '416플래시몹' 화제... "어설픈 움직임에 마음이 욱씬"

15.04.20 13:50l최종 업데이트 15.04.20 13:50l손지은(93388030) 

삼성전자서비스센터 노동자들의 '어기적춤'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세월호 참사 1주기의 하루 전인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1000voices416'에는 전국금속노조 삼성서비스센터지회 성남센터분회 노조원들이 4월 16일을 맞아 플래시몹을 벌이는 영상이 공개됐다. 

2분 50초짜리 이 영상은 형광등이 밝혀진 딱딱한 분위기의 사무실에서 시작한다. 회색 유니폼을 입은 노동자 24명이 각자의 일로 분주하다. 그들 틈사이로 한 노동자가 피켓을 들고 걸어 나오며 "주목해 달라"고 외친다. 노란 리본이 그려진 이 피켓에는 '세월호 참사 절대 잊지 않고 삼성 노동자들이 언제나 함께 하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이내 배경음악으로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윤민석 작사·작곡)가 흐르자 한두 명씩 걸어 나와 군무를 시작한다. 이들은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다"는 노랫말에 따라 부지런히 팔다리를 움직이지만, 무엇하나 딱 맞아 떨어지는 동작이 없다. 하지만 노래가 끝날 때까지 최선을 다한다.

이 영상은 경기도 광주 탄벌통 서비스 센터에서 촬영한 것이다. 대부분 가전제품의 수리를 맡고 있는 이들은 지난 15일 오후 6시께 일과를 마친 뒤 사무실에 모였다. 그 뒤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몸짓패 '공구가방'의 패장을 맡은 이우식(34) 조합원의 지도에 따라 약 1시간 동안 동작을 익혔다. 평소대로 유니폼에 노란 리본을 달고, 다섯 차례에 걸쳐 촬영을 마쳤다.

"어설프게 움직이는 모습에 마음이 더 욱신거린다"
 
IE001821697_STD.jpg
 세월호 참사 1주기의 하루 전인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1000voices416'에는 전국금속노조 삼성서비스센터지회 성남센터분회 노조원들이 4월 16일을 맞아 플래시몹을 벌이는 영상이 공개됐다. 누리꾼들은 아빠들의 '어기적춤'에 크게 호응했다.
ⓒ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캡처  

삼성전자서비스노조의 영상은 같은 채널에 올라온 10여 개의 플래시몹 영상 중에서도 조회수가 높은 편이다. 대부분 조회수 10~500 사이에 머물렀지만 삼성전자서비스노조의 영상은 1300번 이상 조회됐다. 동시에 SNS에서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영상을 공유한 한 이용자는 "이분들 몸짓은 제대로 놀아본 적 없는 내력이 고스란히 보인다, 그래서 이분들이 활짝 웃으며 어설프게 움직이는 모습에 (마음이) 더 욱신거린다"(김**)고 호평했다. 또 다른 이용자는 "정말 눈물 나는 플래시몹, 일하는 짬짬이 연습하고 만들었을 그 마음이 너무 좋아서 보다가 울어버렸다"(이*)고 남겼다.

이 영상 제작을 총괄한 이우식 조합원은 20일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같은 부모로서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연대하고 싶은 마음으로 조합원들을 설득해 플래시몹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26개월짜리 아들의 아빠이기도 한 그는 "세월호 참사는 굉장히 슬픈 일이지만 유가족이 플래시몹에 들어간 밝고 희망적인 노래를 듣고 조금이나마 힘을 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